미디어센터

[채널A] 나는 몸신이다 57회 '윤제필 원장' 출연

작성일
2016-01-20

2016.01.20 (수)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윤제필 원장' 출연

채널A 나는 몸신이다 프로그램에 윤제필 원장이 출연하여
목이 틀어짐으로 인해 발생하는 다양한 질환,
목 건강 자가 진단법과 삼삼한 목 스트레칭 방법을 소개해주셨습니다.








총 7개의 뼈로 구성된 경추는
뇌에서 내려오는 신경과 심장에서 위로 올라가는 혈관의 통로입니다.
때문에 목이 틀어지게 되면
신경과 혈관이 압박을 받게 됩니다.


신경이 압박을 받게 되면 팔저림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게되며,
혈관이 압박을 받게되면 뇌로 올라가는 혈류량이 저하되기 때문에 다양한 증상이 발생되게 됩니다. 








우리 목에는 크게 두가지 혈관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뇌로 올라가는 혈액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추골동맥의 경우
압박을 받게 되면 뇌졸중을 유발하게 되며
나머지 80%를 차지하고 있는 경동맥의 경우
압박을 받게 되면 뇌졸중, 중풍, 뇌경색, 치매, 안면부 이상, 난청, 이명, 어지럼증, 비염 등이 발생되게 됩니다.

이 밖에도 각 경추별 연결된 신경이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증상들이 발생됩니다.

<경추 위치별 증상>

- 경추 1번(삐뚤어진 경우) : 어지럼증, 고혈압, 저혈압
- 경추 1번(앞으로 밀린 경우) : 심한 어지럼증
-경추 1번(뒤로 밀린 경우) : 안면홍조 두통
- 경추 2번 : 눈이 침침, 두통
- 경추 3번 : 비염
- 경추 4번 : 난청, 중이염
- 경추 5번 : 양쪽 어깨 통증
- 경추 6, 7번 : 어깨 통증, 디스크 질환









가장 이상적인 목의 형태는 C자 커브 형태 입니다.
사람의 머리 무게는 4~7kg입니다. 

이렇게 무거운 머리를 지탱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목에 C자 커브가 있기 때문인데
만약 생활습관에 의해 거북목이나 일자목 형태로 변해버리면
머리 무게의 충격을 흡수하지 못하고 
목 주변 근육들이 긴장하게 되어 만성 통증을 일으키게 됩니다.

때문에 목건강을 위한 바른 생활 습관이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목의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목 건강 자가 진단 테스트>

1. 차렷자세로 어깨를 고정시킨 뒤 목만 한쪽 방향으로 최대한 돌려준다.
2. 목이 최대한 돌아간 상태에서 고개를 뒤로 젖혀준다.
3. 통증이 있는 부위를 찾아 반대편도 최대한 돌린 후 뒤로 젖혀준다.

만약, 한쪽에 통증이 느껴지는 부위가 있다면
그 부위 주변 뼈나 근육에 이상이 있다는 것입니다.
(* 주의 : 뻐근한 통증은 괜찮지만, 날카롭거나 놀라는 통증은 몸에서 경고하는 
신호이므로 즉시 중지하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집에서 간단히 할 수 있는 스트레칭 법을 알려주셨습니다.

<삼삼한(손가락 세개를 이용한 세가지 방법의)목 스트레칭>
먼저 경추 옆 굴곡진 부분을 가볍게 터치하여 손의 위치를 잡습니다.

1. 검지와 중지를 이용해 경추 옆선을 살짝 찔러주는 것을 반복합니다.
2. 목 뒷부분을 받친 후 턱이 v자를 그리도록 양쪽으로 가볍게 들어주는 것을 반복합니다.
3. 목 뒷부분을 받치고 위로 들어준 후 목을 늘이듯 살짝 당겨줍니다.

이를 3~4회 정도 반복하면 편안한 목 건강을 되찾을 수 있습니다.






목 건강의 중요성과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하는 이유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윤제필 원장님이 직접 설명해주시는 
목 건강에 중요성에 대해 
좀더 자세히 보고 싶은 분들은 
블로그나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채널A 나는 몸신이다 57회 윤제필 원장 출연 영상 다시 보러가기

▽▼▽채널A 나는 몸신이다 57회 윤제필 원장 출연 블로그 포스팅 보기